국가대표 비보이·비걸, 10월 서울 세계선수권 출격 | 한겨레